운명이 갈린 두형제

조회 수 28820 추천 수 0 2011.09.16 09:41:32
운명이 갈린 두 형제
어느 가난한 가정에서 똑같이 자란 형제가 있었습니다.
그런데 형은 구걸하는 처지의 생활을 하는 반면
동생은 훌륭한 대학 교수가 되었습니다.

기자가 두 사람을 취재하기 위해 먼저
형제가 자란 집에서 살고 있는 형을 만났습니다.
그 집에는 액자가 하나 걸려 있었는데
"Dream is nowhere"(꿈은 어느 곳에도 없다)라고
쓰여 있었습니다.

형은 20년이 넘게 그 글귀를 보면서
삶을 비관하며 살았던 것입니다.

기자는 동생의 연구실로 찾아갔습니다.
그리고 혹시 어렸을 때 집에 걸려 있던 액자를
아느냐고 물어보았습니다.

교수는 "아, 알다마다요.
그런데 혹시 그 글귀의 띄어쓰기가
잘못된 것 아니었나요?" 하고 반문을 했습니다.

동생은 그 글을 "Dream is now here"
(꿈은 바로 여기에 있다)라고 읽었던 것입니다.
이 해석이 동생에게 꿈을 불어넣었고
동생의 운명을 바꾸었습니다.

꿈을 가진 사람과
꿈이 없다고 비관하는 사람은
이처럼 하늘과 땅만큼 차이가 나게 됩니다.

- 한기채(사회윤리학 박사/목사) -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14 권한부여관계 직지맨 2013-10-10 18939
13 권한 부여 제발 ㅠㅠㅠ JJH 2013-10-10 19016
12 '~자 내외'의 뜻 jenny 2013-10-09 19924
11 권한부여 jenny 2013-10-09 18964
10 권한부여 언제되나요? 봄아가 2013-10-08 19128
9 권한부여 부탁드립니다 푸른화원 2013-10-08 19031
8 권한 부여 부탁드립니다(가경초 배상호) 배상호 2013-10-07 29141
7 오감(五感)을 집중? [115] 관리자 2012-10-11 20833
6 행운이 따르는 인생명언 [293] jikji-kim 2011-11-09 25768
» 운명이 갈린 두형제 [462] jikji-kim 2011-09-16 28820
4 짜장면’ 드디어 표준어 됐다. [122] 필샘 2011-09-01 22045
3 인간관계 [279] jikji-kim 2011-07-16 22145
2 자유게시판 테스트 [177] 관리자 2011-06-20 23696
1 오늘도 연습 [665] 직지토론 2011-06-16 38277
XE Login